Publisher: Gilbutkid
Issued language: Korean
Author: kuse sanae
Number of pages: 32p
Size: 266 x 241 mm
Publication date: February 25, 2014

[Book introduction]
I wash my fingers. It's no use if your mother bandages and your sister puts mustard on. If you're sleepy, your fingers are in your mouth without realizing it. That's why my left thumb was swollen and calluses were stuck, so it turned ugly. It looks like an octopus's face. "I'm ashamed. I hope this octopus disappeared." I pressed it hard with my fingernails. Then I heard, "It hurts!" And he talked to me. "I'm a finger octopus." You washed it a lot and it grew this much. Please continue to suck your fingers and raise me big.


상품명: 손가락 문어
출판사: 길벗어린이
발행언어: 한국어
저자: 구세 사나에
그린이: 구세 사나에
쪽수: 32p
크기: 266 x 214mm
출간일: 2014년 2월 25일

[책소개]
나는 손가락을 빨아요. 엄마가 붕대를 감고 언니가 겨자를 발라도 소용이 없어요. 졸리면 나도 모르게 손가락이 입 안에 있는걸요. 그래서 내 왼손 엄지손가락은 부풀고 굳은살이 박여서 보기 싫게 변했어요. 꼭 문어 얼굴 같아요. ‘창피해. 이 문어 없어졌으면.’ 나는 손톱으로 문어를 꾹꾹 눌렀어요. 그러자 “아야, 아파!” 소리가 났어요. 그리고 내게 말을 했어요. “난 손가락 문어야. 네가 실컷 빨아서 이만큼 자랐어. 앞으로도 손가락을 계속 빨아서 날 크게 키워 줘.
translation missing: en.general.search.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