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bearbooks
Issued language: Korean
Author: Baek Hee Na
Page number: Jangsutang Fairy 44p , Strange mom 40p
Size: Jangsutang Fairy 105×280×15mm, Strange mom 225×288×15mm
Publication Date: Jangsutang Fairy August 24, 2012, Strange Mom March 15, 2016

[Book introduction]
"I like picture books." Seven books. The author of Cloud Bread and Moon Sherbet, the master of three-dimensional picture books, the queen of picture books, the writer who makes adults and children happy, and Baek Hee-na's fantasy picture book. It is a work made by artist Baek Hee-na, recalling the memories of playing in a local bathhouse when she was young.
There is a very, very old bathhouse in my neighborhood. There are game rooms and ice rooms in the new Spa Land on the main road, and my mom is also Jangsutang today. But... A strange grandmother appeared in the cold bath. This strange grandmother is a fairy who lost her old wingshirt? A fantasy picture book full of warm and laughter by the fairy grandmother and Deokji in an old bathhouse.
I really like picture books, so 33 books in the series. It is a picture book in which Baek Hee-na, the author of Cloud Bread, cast a spell of comfort and encouragement on herself, mothers like her, and children. It rains a lot from early in the morning. Was it because I was going to school through the rain? My mom at work is calling me that she left school early because of a severe fever. Mom, who is hard to leave early like Ho-ho, is anxious and calls here and there. However, it rarely connects, perhaps because of the rain.
How long has it been since my mother grabbed her phone and stamped her feet? Finally, I hear a faint "Hello?" sound over the phone. "Hello? Mom?" My mom's urgent voice made the other person go, "Uh... Huh?" He looks a little flustered. However, the mother firmly believes that she is her maternal grandmother and hangs up the phone after asking for help.
Anyway, is this person who answered the phone right for her maternal grandmother? "I can't say that my child is sick." It's a little strange, but I have no choice but to be a mother." It was the fairy who readily went out to find Hoho's house. She is a fairy who looks like the youngest brother of Jangsutang Fairy. Can the strange mother, the fairy, take good care of Ho-ho instead of her today?


상품명: 백희나 작가 그림책 시리즈장수탕 선녀님 + 이상한 엄마 전2권
출판사: 책읽는곰
발행언어: 한국어
저자: 백희나
쪽수: 장수탕 선녀님 44p, 이상한 엄마 40p
크기: 장수탕 선녀님 105 x 280 x 15mm, 이상한 엄마 225 x 288 x 15mm
출간일: 장수탕 선녀님 2012년 8월 24일, 이상한 엄마 2016년 3월 15일

[책소개]
그림책이 참 좋아' 7권. , 의 작가, 입체 그림책의 달인, 그림책의 여왕, 어른과 어린이를 행복하게 만드는 작가, 백희나의 판타지 그림책. 백희나 작가가 어릴 적에 동네 목욕탕에서 놀던 기억을 떠올리며 만든 작품이다.
우리 동네에는 아주아주 오래된 목욕탕이 있다. 큰길에 새로 생긴 스파 랜드에는 게임방도 있고 얼음방도 있다는데, 엄마는 오늘도 '장수탕'이다. 그런데... 냉탕에 이상한 할머니가 나타났다. 이 이상한 할머니가 옛날 옛적 날개옷을 잃어버린 선녀라고? 낡은 목욕탕에서 펼쳐지는 선녀 할머니와 덕지의 가슴 따뜻하고 웃음 가득한 판타지 그림책.
그림책이 참 좋아 시리즈 33권. 저자 백희나가 지친 작가 자신에게, 자신과 같은 엄마들에게, 그리고 아이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마법을 거는 그림책이다. 이른 아침부터 엄청난 비가 쏟아진다. 그 비를 뚫고 학교에 가느라 그랬을까? 회사에 있는 엄마에게 호호가 열이 심해 조퇴했다는 전화가 걸려 온다. 호호처럼 조퇴도 하기 힘든 엄마는 애가 타서 여기저기 전화를 넣어 본다. 하지만 비 때문인지 좀처럼 연결이 되지 않는다.
엄마가 전화기를 붙들고 발을 동동 구른지 얼마나 지났을까. 드디어 전화기 너머에서 희미하게 "여보세요?"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여보세요? 엄마?" 엄마의 다급한 목소리에 상대방은 "으......응?" 좀 당황한 기색이다. 하지만 엄마는 외할머니라고 굳게 믿고 호호를 부탁한 뒤 전화를 끊는다.
그나저나 전화를 받은 이 사람이 호호 외할머니가 맞긴 맞는 걸까? '아이가 아프다니 하는 수 없지. 좀 이상하지만 엄마가 되어 주는 수밖에.' 선뜻 호호네 집을 찾아 나서는 이 사람은 바로 선녀님이었다. '장수탕 선녀님'의 막냇동생 뻘쯤 되어 보이는 선녀님이다. 이상한 엄마, 그러니까 선녀님은 오늘 하루 엄마 대신 호호를 잘 돌봐 줄 수 있을까?
translation missing: en.general.search.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