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SIGONGSA JUNIOR
Issued language: Korean
Author: Elwin Brooks White
Illustrator: Gas Williams
Page number: 264p
Size: 150 x 210 x 18mm
Publication date: October 20th, 2018

[Book introduction]
Charlotte's Spider Web is a story about animals, including Wilbur, a little pig born on a small rural farm, and Charlotte, a spider. The reason why this story, which has no huge scale or extraordinary adventure, is called an unforgettable work for many readers is that Wilbur and Charlotte, the main characters, show more valuable and brilliant friendship than anyone else, beyond the prejudice that pigs are dirty and spiders are gross.

Born as the smallest shamanic pig since birth, Wilbur, a pig who was ignored for being insignificant and dirty, and Charlotte, a cruel and bloodthirsty spider, become friends. Charlotte newly names Wilbur as "great pig," "blind pig," and "humble pig" to save Wilbur, who is on the verge of becoming a Christmas ham. Wilbur saves his life and learns how precious he is.

"Why were you so nice to me?" I don't deserve it. I didn't do anything to you.” (...) "You were my friend." That alone is an incredible thing.

Being a friend of someone lonely without any prejudice, trying to understand him because he is a friend, and helping a friend without asking for any price. Wilbur and Charlotte's friendship gives warm comfort and impression to all modern people living in harsh reality.


상품명: 샬롯의 거미줄
출판사: 시공주니어
발행언어: 한국어
저자:엘윈 브룩스 화이트
그린이:가스 윌리엄즈
쪽수:264p
크기:150 x 210 x 18mm
중량:
출간일: 2018년 10월 20일

책소개
『샬롯의 거미줄』은 작은 시골 농장에서 태어난 아기 돼지 윌버와 거미 샬롯을 비롯한 동물들을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거대한 스케일도 기상천외한 모험도 없는 이 이야기가 수많은 독자들에게 잊을 수 없는 작품으로 일컬어지는 이유는 돼지는 더럽다는, 거미는 징그럽다는 편견을 넘어서 주인공 윌버와 샬롯이 그 누구보다 값지고 빛나는 우정을 보여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날 때부터 가장 작은 무녀리 돼지로 태어나, 보잘것없고 더러운 존재라고 무시당하던 돼지 윌버와 잔인하고 피에 굶주려 보이는 거미 샬롯은 친구가 됩니다. 샬롯은 크리스마스 햄이 될 위기에 처한 윌버를 구하기 위해 ‘근사한 돼지’, ‘눈부신 돼지’, ‘겸허하기까지 한 돼지’로 윌버를 새롭게 명명합니다. 윌버는 그 덕분에 목숨을 구하고, 또한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배워 갑니다.

“왜 나에게 그렇게 잘해 주었니? 난 그럴 만한 자격이 없는데. 난 너에게 아무것도 해 준 게 없어.” (...) “너는 내 친구였어. 그것만으로도 굉장한 일이야.(...)” _본문 중에서

아무런 편견 없이 외로운 누군가의 친구가 되어 주고, 친구이기 때문에 그를 이해하려 애쓰고,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고 친구를 도와주는 것. 윌버와 샬롯의 우정은 각박한 현실을 살고 있는 모든 현대인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선사합니다.
translation missing: en.general.search.loading